정부, 모든 대학에 최대 4주 개강 연기 권고

中 방문자는 2주 등교 중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 모든 대학에 최대 4주 개강 연기 권고
교육부가 대학에 4주 이내의 개강연기를 권고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성균관대학교 건물 입구에 부착된 외부인 출입통제 안내문.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결국 대학 개강이 연기됐다. 또 앞으로 중국에서 들어온 모든 학생·교직원에 대해선 등교 중지 조처가 이뤄진다.

교육부는 5일 이 같은 내용의 대처 방안을 발표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보건복지부·법무부 등과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확대 회의'를 진행했다.

교육부는 중국인 유학생 입국이 빠르게 늘고 있는 점을 고려해 모든 대학에 개강을 연기하라고 권고했다. 개강 연기는 4주이내 범위에서 각 대학이 정하도록 했다.

개강을 연기한 대학은 1학기에 원격수업·집중이수제·보강·과제물 등을 활용해 모자란 수업을 보충해야 한다.

교육부는 중국 전역을 방문한 유학생, 한국 학생, 교직원에 대해선 '자율격리(등교 중지)' 조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을 방문한 모든 학생·교직원은 입국 후 14일 동안 다중이용시설인 대학에 오면 안 된다. 교직원은 업무에서 배제된다. 각 대학은 해당자에게 이런 사실을 안내할 예정이다.

자율격리 대상 학생의 출석은 인정해주도록 대학에 권고키로 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달 3일 기준으로 최근 2주간 중국에서 입국한 외국인 유학생은 9582명이다. 각 대학은 학생들의 소재지와 건강 상태 등을 파악하고 있다.

교육부는 중국에서 입국한 학생·교직원을 '입국 시', '입국 후 14일', '14일 이후' 등 3단계로 나눠서 관리하기로 했다. 중국에서 입국하는 학생·교직원은 일단 입국 전에 대학에 입국 예정일을 보고해야 한다. 입국 시에는 특별입국절차에 따른 강화된 입국 심사를 받게 되며, 대학에 귀국 사실도 보고해야 한다.

등교가 금지되는 입국 후 14일 동안에는 대학이 전담팀을 꾸려 이들을 모니터링한다. 대학은 입국자들이 발열·기침 등 증세가 있는지, 외출을 자제하고 있는지 수시로 모니터링하고, 보건소와 연계해 유사시 긴급 대응한다.

입국 14일 이후에는 발열 체크 등을 통해 무증상이 확인된 경우에만 등교가 가능하다.

지난 1월 28일 기준으로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지 2주가 지나지 않아 자율격리 중인 학생·교직원은 117명이다. 이중 유학생이 48명, 한국 학생이 56명, 교직원이 13명이다.

이번 조치로 유학생이 신규 비자를 발급받아야 하거나 체류 기간을 연장할 필요가 있을 경우를 대비해 법무부와 함께 관련 절차 간소화를 논의하기로 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