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핀현준, 전기차 향한 욕망 ‘활활’…가족들은 만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팝핀현준, 전기차 향한 욕망 ‘활활’…가족들은 만류
팝핀현준 전기차(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살림남2' 팝핀현준이 전기차를 향한 욕망을 내비쳤지만 모친에겐 통하지 않았다.

29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는 팝핀현준이 폭풍 효심이 발동한 모습이 그려졌다. 즐겁게 시간을 보내고 있는 할머니와 손녀의 모습에 아들 팝핀현준은 안 하던 다정다감한 행동을 보였다. 민트 티에 이어 감까지 디저트를 대접한 것.

이는 이유가 있는 행동이었다. 팝핀현준은 아내 박애리에게 "친환경적이고 미세먼지를 발산하지 않는 전기차를 써야겠다. 예술 활동을 하며 지구를 살려야겠다"며 전기차를 사고 싶은 욕구를 드러냈다.

박애리는 "남편이 차를 정말 좋아한다. 술, 담배도 안 해서 원하는 대로 해주고 싶은데 결혼 나서는 가족들의 허락을 받고 모두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을 때 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전기차를 많이 타고 다니지도 않을 것 같다. 사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소신을 내비쳤다. 그녀는 시어머니를 따로 만나 팝핀현준의 상황을 살짝 귀띔했다.

아들의 흑심을 꿰뚫은 엄마는 고추장 담기에 동참하도록 지시했다. 그리고 '효자아들'이란 칭찬과 함께 미끼를 던지기 시작했다. 팝핀현준은 미세먼지를 거듭 강조하며 전기차를 향한 본심을 꺼내왔다. 그러나 엄마는 "지금 차가 몇 대인 줄 아냐?"라며 버럭 화를 냈다.

결국 팝핀현준은 비장의 무기를 꺼냈다. 그는 엄마에게 예쁜 양말을 사주겠다면서 각질 관리를 위한 족욕을 준비했고, 이를 통해 전기차 허락을 받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각종 아부가 쏟아졌다. 이때 나타난 딸 예슬이는 "전기차를 살 거면 기존에 있는 아빠 차를 팔고 사. 그 차들이 더 오염시켜"라고 돌직구를 날려 눈길을 끌었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