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건, 조윤희 덕에 ‘국민 족발남’ 등극 “결혼기념일 깜빡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동건, 조윤희 덕에 ‘국민 족발남’ 등극 “결혼기념일 깜빡해…”
이동건 조윤희(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동건이 아내 조윤희 때문에 '국민 족발남'이 됐다고 털어놨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뮤지컬 '보디가드' 주역들인 이동건, 강경준, 김선영, 손승연이 출연했다.

이날 이동건은 '국민 족발남'이라는 별명을 갖게 된 사연을 고백했다. 이동건은 "예전에 '미운 우리 새끼'에 조윤희씨와 격주로 출연한 적이 있었다. 저는 나가서 아내 칭찬을 있는 대로 다 했는데, 조윤희 씨가 결혼기념일에 제가 족발을 사줬다고 말해 '국민 족발남'이라는 별명이 생겼다"고 털어놨다.

이어 "드라마 후반 촬영 중이었을 때라 (결혼기념일을) 깜빡했다. 잠을 새면서 촬영하던 중이었는데 마침 딱 그날 촬영이 없었다. 그래서 아내가 결혼기념일이라서 촬영을 뺐다고 오해를 한 게 사건의 시작"이라고 해명했다.

결혼기념일인지 몰랐던 이동건은 피곤한 마음에 나가기 귀찮아 조윤희에게 저녁으로 족발을 시켜 먹자고 제안했다. 그는 "나는 맛있게 먹었는데, 아내가 옆에서 잘 안 먹길래 '그냥 입맛이 없나 보다'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동건은 "평소 손을 잡고 자는데, 그날 딱 등을 돌리고 자더라. 근데 훌쩍훌쩍 소리가 들렸다. 그때 결혼기념일인 걸 눈치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구라는 "그때가 결혼 몇 년 차였는지?"라고 물었고, 이동건은 "첫 결혼기념일이었다"고 답해 출연진들의 야유를 샀다. 김구라는 "조윤희씨가 인내심이 넘치시네"라고 재치있게 덧붙였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