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경아 투병고백 "수술 후 성격 바뀌어"..`행복 전도사` 변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경아 투병고백 "수술 후 성격 바뀌어"..`행복 전도사` 변신
유경아 투병고백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 유경아가 2년전 갑상샘암 투병을 했다며 "암 수술 후에 성격이 많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유경아는 지난 1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크리스마스가 되면 완치된 지 2년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경아는 아역 활동 당시에는 내성적이었으나 암 투병을 계기로 성격이 변했다고 말했다. 그는 "유학을 가서 영어를 배우기 위해 성격이 한 번 바뀌었고, 암 수술하고 나서 정말 많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유경아는 암 투병을 하며 조급했던 마음을 내려놓기 시작했다고 했다. "작은 일에도 울그락불그락 했던 것들이 많이 없어졌다. 10분 행복하기를 생각한다. 10분, 10분 행복하면 1시간이 행복하고 일주일이 행복하다. 또 그러면 한 달이 행복해진다. 될 수 있으면 기쁘게 살고 있다"고 말했다.

유경아는 자신만의 긍정적인 마인드를 청춘들에게 전파하기도 했다. "내일이 없다고 생각하고 산다. 매 순간에 집중한다"는 유경아는 "나만의 재밌는 것, 좋아하는 것 하나는 해야 한다. 자기만의 보상을 할 수 있는 것, 내가 뭘 하면 가장 행복한지 잘 생각해보면 좋다"는 비법을 전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