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금 못 돌려주는 임대인 대신 반환" HUG, 카카오페이와 `전세금보증` 출시

모바일로 결제까지 全과정 처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세금 못 돌려주는 임대인 대신 반환" HUG, 카카오페이와 `전세금보증` 출시
HUG 직원들이 7일 출시된 카카오페이를 통한 모바일 전세보증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HUG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사장 이재광,HUG)가 7일 카카오페이와 모바일 전세보증금반환보증 서비스(이하 전세금보증)를 출시했다. 전세금보증은 전세계약 종료 시 임대인이 전세금을 돌려주지 않는 경우, HUG가 임대인을 대신해 임차인에게 전세금을 반환해주는 HUG의 대표적인 서민주거안정 보증상품이다.

기존에는 고객들이 HUG 영업지사를 직접 방문하거나 인터넷보증을 통해 신청했으나 모바일 전세금보증 서비스는 보증신청부터 서류제출, 보증료 결제까지 전 과정을 모바일로 손쉽게 처리한다.

모바일 전세금보증은 올해 6월 HUG와 카카오페이의 '모바일 전세보증금반환보증 서비스' 업무협약 체결 이후 4개월의 개발기간을 거쳐 출시했다. 아파트 또는 주거용 오피스텔을 대상으로 임대차 계약을 체결한 임차인이 카카오페이 전세보험 메뉴에서 본인인증 및 임대차 정보입력, 필수서류 제출을 통해 1년 365일 24시간 신청가능하다.

특히 전세계약서, 전입세대 열람내역 등 필수 서류를 스마트폰으로 찍어 간편하게 제출할 수 있게 해 고객의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보증신청이 승인되고 보증료가 확정되면 카카오페이머니 또는 신용카드로 결제할 수 있으며 확정된 보증료에서 3% 할인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사회배려계층, 청년가구, 모범납세자, 전자계약 등에 해당할 경우 추가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이재광 HUG 사장은 "300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카카오페이와 협업해 모바일 전세금보증서비스를 출시함으로써 전세금보증을 이용하려는 고객의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며 "앞으로도 서비스를 개선하고 보증가입 대상을 확대해 서민 임차인의 보증금 보호를 위한 안전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