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자금시장 위험 완화" 연준 초단기 유동성 확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美 자금시장 위험 완화" 연준 초단기 유동성 확대
워싱턴의 연준 빌딩[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환매조건부채권(레포·Repo) 거래를 통한 초단기 유동성 공급 한도를 늘렸다.

연준의 '공개시장조작' 정책을 담당하는 뉴욕 연방준비은행은 2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하루짜리(오버나이트) 초단기 유동성을 공급하는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 거래 한도를 '750억 달러'에서 '1200억 달러'로 늘린다고 밝혔다.

2주짜리 기간물 레포 한도도 기존 350억 달러에서 450억 달러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24일부터 적용된다.

뉴욕 연은은 성명에서 "최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조치에 맞춰 풍부한 유동성을 공급하고 자금시장의 위험을 완화하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레포는 일정 기간 내 되파는 조건으로 매입하는 채권이다. 통화 당국이 채권을 매입하면 그만큼 시중에는 유동성이 공급된다.

AFP통신은 "이번 조치는 단기자금 시장의 빠듯한 여건이 완화되지 않고 있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앞서 자금시장에서는 지난달 중순 초단기 금리가 최고 10%까지 치솟는 '일시 발작'이 일어났고, 뉴욕 연은은 '레포 거래'를 통해 단기 유동성을 공급한 바 있다. 연준은 내년 1월까지 레포 거래를 이어가는 것을 비롯한 유동성 공급방안을 내놓기도 했다.레포 거래와는 별도로, 내년 2분기까지 600억 달러어치 단기물 국채(Treasury bills)도 순매입하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연준이 다시 양적완화(QE)를 고려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시각도 나오지만 연준은 이에 대해 강하게 부정하고 있다. 이는 일시적 자금 경색을 막기 위한 기술적인 수단일 뿐, 유동성을 공급해 시장을 부양하려는 QE와는 명백하게 다르다는 설명이다.

닐 카시카리 미네아폴리스 연준 총재는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연준은 유동성 공급 확대 요구를 철회해야 한다"며 "월가의 오만함과 멍청함에 질렸다"고 불평을 토로하기도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