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심경고백 "힘든 일 겪어봐라"..우회적 토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양준혁 심경고백 "힘든 일 겪어봐라"..우회적 토로
양준혁 심경고백(사진=연합뉴스)

최근 불거진 성스캔들로 힘든 시간을 보낸 야구 해설위원 양준혁이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 멤버들은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인바디 체크에 나섰다.

이날 양준혁이 인바디를 측정하기 전, 정형돈은 양준혁에게 "살 많이 빠졌다"고 말했다. 이에 양준혁은 "힘든 일 겪어봐라. 살 쭉쭉 빠진다"라고 말하며 최근 불거진 성스캔들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양준혁 심경고백 "힘든 일 겪어봐라"..우회적 토로
사진=JTBC '뭉쳐야 찬다' 방송화면 캡처

이날 양준혁의 측정 결과 키 187.5cm에 몸무게 107.4kg가 나왔다. 생각보다 체중이 많이 나오자, 멤버들은 살이 많이 빠졌다고 하지 않았냐며 의아해했다. 그러자 양준혁은 "7kg 빠진 것"이라고 아무렇지 않게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지난 9월 한 누리꾼은 양준혁의 잠자는 모습의 사진을 게시하며 양준혁이 자신에게 강압적인 성관계를 요구했다며 사생활을 폭로했다. 이에 양준혁은 "좋은 만남을 가지려 하였고, 그러한 과정에서 상대방을 만났다"며 "악의적인 허위글을 올리는 것을 참을 수 없다"고 누리꾼을 명예훼손, 협박 등으로 고소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