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효 심경 “아버지, 다음 생에는 제 아들로 태어나주세요” 뭉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원효 심경 “아버지, 다음 생에는 제 아들로 태어나주세요” 뭉클
김원효 심경(사진=김원효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14일 부친상을 당한 개그맨 김원효가 아버지를 그리는 심경을 고백했다.

김원효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버지. 지나고 나면 후회할 걸 알면서도 하지 못했던 일들이 너무 많아 정말 괴로웠습니다. 잘 가셨지요?"라는 글과 함께 어린 시절 아버지, 어머니와 함께 찍은 가족 단체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진 글에서 김원효는 "김원효는 "정말 착하게만 살다가셨어요. 왜 그러셨어요…. 그냥 거친 세상 막 한번 살아보시지"라면서도 "아버지. 낳아주시고 키워주시고 너그럽게 늘 인정해주시고 자랑스러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생에는 저의 아버지셨지만, 다음 생에는 제 아들로 태어나주세요. 제가 미친 듯이 사랑해 드릴게요. 언젠가는 다시 만날 그 날을 기다리며 잠시 안녕. 사랑해"라며 아버지를 향한 애틋한 심경을 드러냈다.

끝으로 김원효는 "제가 미친 듯이 사랑해 드릴게요. 언젠가는 다시 만날 그 날을 기다리며 잠시 안녕. 사랑해"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