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조선업 다소 회복…조선 기자재 업체 적극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조선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한 금융 지원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조선기자재 등에 대해 소재·부품·장비 산업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활용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14일 은 위원장은 부산의 조선 기자재 업체 파나시아에서 열린 부산·경남지역 조선기자재업체 현장간담회에서 "금융위는 조선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우리 경제의 주력산업으로 굳건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해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방문 이후 정부가 약속한 금융지원이 차질 없이 이뤄지고 있는지 점검하기 위함이다. 당시 기업들은 △친환경 기자재 제작을 위한 특별 금융지원 프로그램 마련 △조선기자재업체에 대한 금융지원 방안 마련 △STX조선해양, 성동조선해양 등 중견조선소 안정화 방안 마련 △사업실패 지원 프로그램 마련 등을 요청했다.

금융위는 친환경 설비 보증프로그램 신설과 조선기자재 제작금융 상생보증 등 신설, 재기지원프로그램 지속운영 등으로 건의사항 중 일부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아직 이행중인 사안은 STX조선해양의 자구 노력·사업재편 추진, 성동조선해양의 4차 매각 추진이다.

은 위원장은 "최근 주요 기업의 구조조정이 차질없이 이행되고 있고, 조선 업황도 다소 회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은 위원장은 "대내외 위험요인이 산재해 있는 만큼 우리 조선 산업이 경쟁력을 충분히 회복하기 위해서 효율성?품질 등 우리 기업의 강점을 살리는 한편, 국제적인 환경규제 강화 등 여건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조선 기자재업체 등에 소재·부품·장비산업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활용해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사업경쟁력강화 지원자금과 소·부·장 경쟁력 강화 보증 등 20조5000억원 이상의 금융지원프로그램, M&A 투자금융협의체 등을 통한 해외기업 인수금융 등이 지원된다.

은 위원장은 "앞으로 금융지원은 서류상 실적이 아닌 현장 체감 중심으로 챙겨가겠다"고 말했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은성수 "조선업 다소 회복…조선 기자재 업체 적극 지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4일 부산 친환경설비 조선기자재업체 파나시아에서 개최된 부산·경남지역 조선기자재 업계 현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