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보험·카드사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 50% 미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은행·보험·카드 등 금융사들이 정보보호에 투입하는 예산의 실제 집행률이 50%에도 미치지 못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정훈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국내 금융회사 정보보호 예산 및 결산 현황'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19개 은행의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41.8%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은 카드사(8개) 44.8%, 생명보험사(24개) 45.8%, 손해보험사(19개) 49.1% 수준이었다.

전자금융감독규정 제8조 제2항은 금융회사의 정보보호예산을 정보기술부문 예산의 7% 이상으로 유지토록 규정하고 있다.

업권별로 보면 올해 8월말 기준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 최저 은행은 부산은행(26.9%)이었다. 이어 국민은행(27.5%), 제주은행(29.4%), 농협은행(33.5%), 수협은행(35.3%) 등 순이었다.

같은 기간 카드사의 경우 KB국민카드(32.3%)의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이 가장 낮았다. 삼성카드(40.8%), 신한카드(43.0%), 하나카드(49.6%), 비씨카드(53.6%)가 뒤를 이었다.

생명보험사는 비엔피파리바 카디프생명보험(26.9%), 교보생명보험(27.6%), 케이디비생명보험(33.0%), DGB생명보험(34.5%), KB생명보험(35.6%) 순으로 집행률이 낮았다.

손해보험사는 코리안리재보험(26.8%), 악사손해보험(28.3%), 미쓰이스미토모해상화재보험 한국지점(28.3%), 흥국화재해상보험(35.4%), 엠지손해보험(40.0%) 순으로 저조했다.

김정훈 의원은 "금융회사가 규정에 근거해 정보보호 투자를 하지 않을 경우 전자금융서비스 품질이 저하되고, 전자금융사고 대응력 약화로 피해 우려가 높다"며 "금감원은 금융사 정보보호예산 편성비율과 정보보호예산 집행현황 등을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전자금융감독규정을 개정해 정보보호 예산집행도 의무화해야 한다"고 전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은행·보험·카드사 정보보호 예산 집행률 50% 미달”
김정훈 의원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