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동서 `조국 수호`와 `조국 구속`으로 양분된 국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시민연대)가 주최한 검찰 개혁을 촉구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5일 서울 서초동에서 수만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인근에서는 '조국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시위도 열려 둘로 양분된 우리 사회 여론을 그대로 반영했다.

시민연대는 지난 21일과 28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들은 서초역 사거리를 중심으로 반포대로와 서초대로 네 방향에 각각 대형 스크린을 설치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서초역을 중심으로 남북으로는 반포대로 교대입구 삼거리∼서초경찰서 1.1㎞ 구간 8개 차선, 동서로는 서초대로 대법원 정문∼교대역 인근 유원아파트 근처 1.2㎞ 구간 10개 차선을 차지하고 '검찰 개혁, 조국 수호' 등 구호를 외쳤다.

개그맨 노정렬씨가 이날 집회 사회를 맡았다. 그는 "대한민국 역사 이래 아무도 이루지 못한 검찰 개혁을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장관과 촛불의 힘으로 반드시 이뤄내자"고 말했다.

작가 이외수씨도 이날 집회 무대에 올라 "정치 검찰과 기레기 언론, 부패 정치가들은 인간을 널리 해롭게 한다"며 "이들을 척결하기 위해 우리는 오늘 이 자리에 모였다"고 주장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대형 태극기와 태극기 카드를 흔들며 파도타기를 했다.

앞서 우리공화당과 보수 성향 단체도 인근에서 조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낮 12시 30분부터 서울 성모병원과 서울지방조달청 사이 반포대로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하고 '조국 구속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또 자유연대도 이날 오후 5시부터 반포대로 서초경찰서 앞에서 북쪽 방향으로 대형 스크린을 설치하고 '조국 구속·문재인 퇴진요구 결사항전 맞불집회'를 개최했다.

경찰은 두 단체의 충돌을 막기 위해 88개 중대 5000여명을 배치했다. 또 자유연대가 설치한 스크린부터 남쪽으로 20m가량의 공간을 만든 뒤 경찰 펜스를 설치하고 경비병력을 배치해 두 단체를 갈라놓았다.

서초역부터 서초경찰서 부근 누에다리까지 인도와 반포대로 사이에도 경찰통제선을 설치해 서초역을 이용하는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과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충돌하지 않도록 했다.

이 모습을 본 직장인 박모(52)씨는 "검찰 개혁도 좋지만, 왜 꼭 조국이어야 하냐? 조국 장관 탓에 국가가 둘로 나뉜 듯 하다"고 지적했다.

두 집회 참가자들 간의 큰 충돌은 없었지만 사소한 승강이가 이어졌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한 태극기 집회 참가자는 촛불 집회가 열리는 곳에서 '조국 구속'이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펴들고 1인 시위를 하다 촛불집회 참가자들에게 거센 항의를 받다가 경찰의 설득으로 시위를 접기도 했다.

일부 태극기집회 참가자들은 고속터미널역에서 내려 촛불집회에 참석하러 가는 시민들을 향해 욕설을 했고, 일부 촛불집회 참가자들도 태극기 집회 후 서초역을 이용해 귀가하는 시민에게 욕을 하면서 시비가 붙기도 했다.

촛불집회 종료 후에는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대거 고속터미널역 방향으로 이동하면서 아직 집회 중이던 자유연대 집회 참가자들과 마주하며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서울 서초동서 `조국 수호`와 `조국 구속`으로 양분된 국론
검찰개혁을 향한 촛불 행렬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역 사거리에서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 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휴대폰 플래쉬를 비추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9.10.5

hwayoung7@yna.co.kr

(끝)

서울 서초동서 `조국 수호`와 `조국 구속`으로 양분된 국론
검찰개혁 향한 태극기 물결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역 사거리에서 열린 '제8차 검찰개혁 촛불 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태극기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2019.10.5

hwayoung7@yna.co.kr

(끝)

서울 서초동서 `조국 수호`와 `조국 구속`으로 양분된 국론
경찰 펜스 사이에 둔 두 집회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누에다리 인근에 설치된 경찰 펜스를 사이에 두고 '제8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위)와 '문재인 퇴진, 조국 구속 요구집회'가 동시에 열리고 있다. 2019.10.5

pdj6635@yna.co.kr

(끝)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