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 수익률 올들어 20% 넘어…"초저금리 속 수요 더 늘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금 투자 수익률이 올 들어 20%를 넘어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미중 무역분쟁과 경기침체 우려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안전자산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금 투자 수익률이 고공행진한 결과다.

13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국내 금 도매가격은 작년 말 1돈(3.75g)당 18만8500원에서 이달 10일 현재 23만500원으로 22.28% 상승했다.

작년 말 연 2.05%의 금리가 적용된 은행 정기예금 수익률이 1.42%에 불과한 것과 대비된다. 특히 같은 기간 국내 주식 수익률은 0.44%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국내주식펀드(순자산 10억원 이상 국내주식펀드 기준)의 평균 수익률도 -2.53%로 집계됐다.

김범준 삼성증권 수석연구위원은 "중장기적으로도 전 세계적인 초저금리 상황을 맞아 가치 저장 수단으로서 금 수요가 더욱 늘 것"이라며 당분간 안전자산인 금 가격의 상승세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한국거래소(KRX) 금시장은 새로운 금 투자 채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증권사에서 전용 계좌를 개설하면 일반 주식처럼 손쉽게 거래할 수 있는 데다 배당소득세, 양도소득세 등을 면제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실물을 인출하면 은행 골드뱅킹처럼 역시 10%의 부가가치세를 내야 하고 골드바 1개당 2만원 내외의 인출 비용도 발생한다는 점 등은 유의해야 한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금 수익률 올들어 20% 넘어…"초저금리 속 수요 더 늘 것"
한국거래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