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7.3조원 전망”

<유진투자증권>"2021년 영업이익 전망치 6% 상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차현정 기자] 유진투자증권은 9일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며 종전 5만3000원이던 목표가를 5만6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승우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 전망치를 매출 61조4000억원, 영업이익 7조3000억원으로 기존 추정치(매출 58조8000억원, 영업이익 6조8000억원) 대비 상향 제시한다"며 "2분기 영업이익이 6조6000억원이었다는 점과 불안한 거시경제 상황을 고려하면 3분기 실적은 의미 있는 수준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특히 3분기 원달러 평균 환율이 1200원대로 기존 가정(1172원)보다 높아질 것이란 점에 주목했다. 그러면서 "D램과 낸드 출하량이 당초 예상치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되며 '갤럭시 노트10'의 출하량도 양호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8월 이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중 무역분쟁 관련 트윗과 홍콩의 정국 불안, 한일 갈등, 노딜 브렉시트,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등으로 투자 심리가 크게 위축됐다"며 "하지만 국내외 IT 서플라이(공급) 체인을 점검한 결과, 2분기부터 PC 수요가 증가한 가운데 모바일도 3분기부터 수요 회복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파운드리 수요도 견조해 보이고 도시바 정전 여파로 낸드 재고가 눈에 띄게 감소한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D램 메이저 업체들의 3분기 출하량이 일제히 예상을 상회하고 D램 재고도 연말로 가면서 의미 있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외부 환경의 불안감이 여전하지만 이런 회복 가능성을 반영해 올해부터 2021년까지 영업이익 전망치를 27조4000억원, 37조4000억원, 50조1000억원으로 종전 대비 각각 1%, 4%, 6% 높였다"고 밝혔다.

차현정기자 hjcha@dt.co.kr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7.3조원 전망”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