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아닌 억측·루머, 비통해”…‘안재현 염문설’에 오연서 팬들 성명서 발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때 아닌 억측·루머, 비통해”…‘안재현 염문설’에 오연서 팬들 성명서 발표
(사진=오연서 인스타그램, 오연서 갤러리 캡처)

배우 안재현과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게 된 구혜선이 안재현의 외도를 주장하며 여배우 저격에 나선 가운데, 오연서의 팬들이 공식 입장을 밝혔다.

4일 오연서의 한 온라인 커뮤니티 '오연서 갤러리'에는 이날 불거진 안재현 관련 염문설에 대해 성명문을 발표했다.

갤러리에 따르면 "현재 오연서는 11월 방영 예정인 드라마 '하차 있는 인간들'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매일 쉬지 않고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며 "때 아닌 억측과 루머를 양산하게 만드는 모 연예인의 SNS 글을 접하고 비통한 심정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적었다.

이어 "현재 알려지고 있는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허위 사실로 인해 배우의 인격 모독과 명예훼손을 야기한 부분에 대해서 오연서 소속사 측에서 법적 대응을 강구해 주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후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과의)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 씨의 외도"라며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아 제 귀에 들려와서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입장이 왔다 갔다 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이는 앞서 연예매체 디스패치에서 구혜선과 안재현의 2년간의 대화 내용이 담긴 문자를 공개하자, 이를 반박하고자 쓴 글로 보인다.

구혜선의 폭로에 누리꾼들은 안재현과 현재 MBC 드라마 '하자 있는 인간들' 주연으로 촬영 중인 오연서를 염문설의 주인공으로 지목했다.

이에 오연서의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구혜선 씨가 SNS에서 언급한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 및 기타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입장을 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