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결혼규칙, `안재현 주의할 점` 목록엔 빼곡한 약속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혜선 결혼규칙, `안재현 주의할 점` 목록엔 빼곡한 약속들
구혜선 결혼규칙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캡처)

구혜선이 안재현과 세운 결혼 규칙을 공개했다.

구혜선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람이 되라"라는 글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안재현과 구혜선이 함께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결혼 후 주의할 점에 대한 메모가 담겨있다. 종이 뒷장에는 두 사람의 사인이 되어 있다.

공개된 메모에서 안재현에게는 결혼 후 주의해야 할 점으로 '고집부리지 않기' '타인에게 피해주지 않기' '벗은 옷은 제자리에 두기' '먹은 음식은 제 때 치우기' '술 취해서 기분이 좋아도 소리지르거나 손지검, 폭력 등 하지 않기' 등 다양한 요구사항이 적혔다. 구혜선이 주의해야 할 점은 없다고 적혀 있다.

구혜선은 같은날 안재현의 고양이 '안주'를 언급하며 "저랑 산 세월이 더 많은 제 반려동물입니다. 밥 한 번 똥 한 번 제대로 치워준적 없던 이가 이혼통보하고 데려가버려서 이혼할 수 없습니다"라고 폭로하기도 했다.

안주는 안재현이 키우는 것으로 알려진 고양이다. 구혜선은 안재현이 반려동물을 제대로 돌봐주지 않고 고양이의 소유권을 주장한 점을 지적했다.

앞서 구혜선은 지난달 18일 안재현과의 불화를 직접 언급하며 파경 위기를 알렸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