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지애, 아들과 함께한 강원도 여행 ‘애엄마 맞아? 여전한 미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지애, 아들과 함께한 강원도 여행 ‘애엄마 맞아? 여전한 미모’
문지애 아들(사진=문지애 인스타그램 캡처)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문지애가 강원도 여행 후기를 밝혔다.

문지애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릉으로 이동했다. 양떼목장에 홀릭된 범민. 힘들고 진이 빠졌지만 애가 너무 좋아하니 고생도 기쁜 게 엄마의 마음인가"라는 글과 함께 다수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문지애는 아들을 안고 환한 미소를 띄우고 있다. 아기엄마답지 않은 미모와 몸매가 시선을 끈다.

문지애는 "초가을 수영도 좋았다. 발에 쥐날 때까지 놀아준 것, 이 역시 엄마의 마음인가. 숙소에서 한 발짝도 나가지 않았지만 시간은 충분히 잘 흐르는 거 보니 저도 꽤나 즐거운가 봐요"라고 덧붙이며 행복한 일상을 전했다.

한편, 문지애는 지난 2012년 전종환 아나운서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