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오열, 20년 만에 바비킴 마주하며 “너는 좋은 기억만 남겨준 친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상민 오열, 20년 만에 바비킴 마주하며 “너는 좋은 기억만 남겨준 친구”
이상민 오열(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화면 캡처)

가수 바비킴과 방송인 이상민이 마주해 눈시울을 붉혔다.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서는 바비킴과 이상민이 마주 앉아 서로를 바라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상민은 "친구지만 제작자와 가수 관계였다. 바비킴은 거의 활동을 안 할 때고 나는 회사를 운영하고 프로듀싱을 하고 있었다. 상황이 너무 달랐다"며 "자주 만나기 힘든 사이"라고 바비킴과의 관계에 대해 말했다.

이어 "거의 20년 만에 만나는 것"이라며 "서로가 만나는 타이밍을 만들 수 없었다. 내가 바쁘다가 사업이 부도가 났고, 내가 힘든 사이 바비킴이 굉장히 잘 됐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마주 앉아 서로의 눈을 가만히 바라봤다. 잠시 후 바비킴은 눈시울을 붉히며 이상민을 와락 끌어안았다. 이에 이상민 역시 "몇번이고 만나고 싶었는데 잘 안됐다. 너는 내게 좋은 기억만 남겨준 친구"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어느덧 촉촉해진 눈으로 "이제 남은 인생은 서로 진하게 자주 보자"라며 우정을 다짐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