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신동미· 허규 하차인사 "몰랐던 우리 모습..하길 잘했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동상이몽2` 신동미· 허규 하차인사 "몰랐던 우리 모습..하길 잘했어!"
신동미 하차인사 (사진=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동상이몽2' 신동미 허규 부부가 하차 인사를 전했다.

3일 방송된 SBS '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날 방송을 끝으로 하차를 맞은 신동미 허규 부부가 작별인사를 전했다.

이날 신동미는 "많은 분들이 알아봐 줘 감사하다. 우리가 몰랐던 우리의 모습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었다. 너무 좋은 시간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허규도 스튜디오에 처음으로 등장해 인사를 전했다. 허규는 "그동안 동미씨랑 편하게 촬영하다가 여기 오니까 갑자기 일하는 것 같고 부담스럽다. 그렇지만 재밌다"며 소감을 전하며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남겼다.

끝으로 신동미는 마지막으로 한마디를 해달라는 요청에게 허규에게 "건강하게, 지금처럼만"이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허규는 신동미에게 "너무 고생 많았다. 처음 도전하는 예능이라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걱정했는데 너무 잘한 것 같다. 하길 잘했어!"라는 말로 신동미에게 웃음을 줬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