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아빠 보고 싶다” 고백 장면, `리틀 포레스트` 최고의 1분 등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승기 “아빠 보고 싶다” 고백 장면, `리틀 포레스트` 최고의 1분 등극
이승기 고백(사진=SBS '리틀 포레스트')

'리틀 포레스트' 이승기가 "아빠가 보고 싶다"고 말하자 최고 시청률이 치솟았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는 평균 시청률 1부 4.3%, 2부 5.1%(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 6.2%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멤버들과 리틀이들의 계곡 물놀이가 그려졌다. 이서진과 박나래는 리틀이들을 위한 여름 특식으로 백숙준비에 나섰고, 이서진은 닭 공포증이 있는 박나래를 대신해 닭 손질을 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서진은 점점 '박나래 요리봇'으로 조종당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이서진은 "내가 아궁이 전문"이라며 '장작부심'을 드러냈으나 예상치 못한 폭염에 힘겹게 불을 붙여 뜻밖의 수난을 겪기도 했다.

이한이는 또 한 번 '이빨 수난사'를 겪기도 했다. 이한이는 텃밭에서 이 흔들림을 느꼈고 이승기는 "옥수수 털로 뽑아보자. 우리나라 최초로 하는 것"이라고 설득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결국 이한이는 차에서 삶은 옥수수를 먹는 도중 이가 빠졌고, 이승기와 이서진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후 리틀이들은 본격적인 계곡 물놀이를 즐겼다. 하지만 유진이는 물놀이에 두려움을 느꼈다. 결국 개구리 튜브를 타려다 물에 빠졌고, 정소민은 재빠르게 손을 뻗어 유진이를 안았다. 유진이는 다행히 울지 않았다. 정소민은 "제가 당황하면 안 될 것 같아서 '괜찮다'고 이야기해줬는데 바로 아무렇지 않게 말을 했다"며 아이들과 소통의 중요성을 느꼈다고 전했다.

한바탕 물놀이 후, 리틀이들과 멤버들은 차를 타고 찍박골로 돌아갔다. 차에서 아이들이 잠든 모습을 지켜 본 이승기는 "내 모습이 우리 아빠한테서 봐왔던 모습"이라며 "'리틀 포레스트'하면서 아빠가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6.3%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