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제품 수입 中企 52% 경제보복 대응책 全無

중기중앙회, 긴급 의견조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日제품 수입 中企 52% 경제보복 대응책 全無
한일 무역분쟁 부작용 완화 준비 정도(단위: %, 표본수: 300개사). 자료: 중소기업중앙회

일본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인 52%가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수출절차 간소화 우대국) 한국 배제에 전혀 준비가 안 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관련, 일본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긴급 실시한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영향에 대한 중소 수입업체 의견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일본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별도의 준비를 하고 있는 업체는 48.0%로 나타났지만, 이중 충분하게 준비돼 있는 업체는 9.6%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부분의 업체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다.

별도의 대응방안으론 '재고분 확보'가 46.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대일본 거래축소 및 대체시장 발굴' 31.3%, '기술개발 등 경쟁력 강화' 15.3%, 기타(국산화 진행 등) 6.9%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최근 일본과의 무역전쟁으로 인해 부정적 영향을 느낀다는 응답은 25.7%로 나타났으며 '아직 모르겠다'는 응답은 39.0%, '부정적 영향 없다'는 35.3%를 기록했다.

현재 영향을 받지 않더라도 화이트리스트 제외 발효시 기업경영에 영향을 받는 중소기업은 67.3%로 나타났다. 영향을 받는 시기는 3개월 이내 36.3%, 4개월∼1년 이내 26.7%, 1년 이후 4.3%로 나타났다.

일본과의 무역전쟁과 관련해 정부가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분야로는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 및 국제공조 강화'가 44.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기업피해 최소화 및 공정환경 조성'(34.3%),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21.0%) 순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번 조사의 후속조치로, 이달 중 정부가 중점 육성코자 하는 100대 품목을 포함해 전 소재·부품·장비 생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기업과의 공동기술개발 수요를 파악하고, 발굴된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과 관련해 대기업과의 매칭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구매 조건부 기술개발제도 활성화를 위해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과제 발굴 및 건의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그동안 중소기업이 어렵게 기술개발을 하더라도 대기업이 구매를 하지 않아 많은 기술이 사장돼 왔다"면서 "앞으로 중앙회가 우수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이를 대기업에 매칭하는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