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댓글일침, ‘비키니 민망하다’ 지적에 “그럼 보지 마세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혜진 댓글일침, ‘비키니 민망하다’ 지적에 “그럼 보지 마세요”
한혜진 댓글일침(사진=한혜진 인스타그램 캡처)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비키니 사진에 불편해 하는 댓글에 일침을 가했다.

한혜진은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키니를 입고 찍은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

사진 속 한혜진은 주황색의 체크 패턴의 비키니를 입은 채 물을 맞고 있다. 쭉 뻗은 다리와 늘씬한 몸매가 시선을 잡아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한혜진의 사진에 불편함을 드러내며 "안 멋있다. 사진 중 제일 실망"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한혜진은 "제가 사실 그렇게 멋있는 사람은 아닐 수도"라고 반응했다.

또 다른 누리꾼이 "노출 참 좋아해"라고 하자, 한혜진은 "수영장에서 입는 수영복은 과히 노출적이죠"라고 답했다. "조금 민망하다"는 지적에는 "그럼 보지 마세요"라며 단호하게 일침을 날렸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