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뇌 닮은 AI칩`에 승부수 건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 목표
핵심 인재 발굴에 집중 투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람 뇌 닮은 AI칩`에 승부수 건 삼성전자
18일 서울 태평로에 있는 삼성전자 기자실에서 열린 'NPU 설명회'에서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 LSI사업부장 사장이 기술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삼성전자가 사람의 두뇌에 가까운 인공지능(AI) 반도체 NPU(신경망처리장치) 독자 기술을 앞세워 '2030년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를 달성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내놨다.

이를 위해 관련 전문 인력을 지금의 10배 이상인 2000명 규모로 늘리고, 글로벌 인수·합병(M&A)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등 전사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18일 서울 태평로 빌딩에서 NPU 사업 설명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강인엽 시스템LSI 사업부 사장은 "현재 인력은 200명이고 10년 내 10배로 확장하겠다"며, 인력, 응용처, 핵심기술에서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포부를 내놓았다.

'사람 두뇌같은 AI 칩'으로도 불리는 NPU는 대규모 병렬 연산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시스템반도체의 한 종류로, AI 구현을 위한 핵심 기술로 꼽힌다. 삼성전자는 독자적인 NPU 기술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시스템 LSI 사업부와 종합기술원에서 선행 연구와 제품 개발을 해왔으며, 지난해 모바일 시스템 반도체 SoC(시스템온칩) 안에 NPU를 탑재한 '엑시노스9'(9820)을 처음 공개했다.

황성우 종합기술원 부원장은 "2016년 처음 NPU 과제를 착수했고 시스템 LSI사업부에 NPU 전담 조직을 결성했다"며 "2세대 NPU는 이미 개발을 완료했고 현재 3세대 NPU를 개발 중"이라고 개발 과정을 소개했다.

향후 사업 계획에 대해 장덕현 시스템 LSI 사업부 SoC 개발실장은 "NPU가 탑재된 SoC 시장은 2023년까지 연평균 52% 고속 성장할 것"이라며 "자동차, 데이터센터 등으로 광범위하게 채용이 확대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글로벌 연구 기관을 비롯해 국내 대학들과의 지속 협력을 확대하고, 핵심 인재 발굴 등에도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종합기술원 몬트리올 AI랩'을 딥러닝 전문 연구기관인 캐나다 밀라연구소로 확장 이전하며, 세계적 석학인 요슈아 벤지오 교수를 주축으로 몬트리올대, 맥길대 연구진 등과 협업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는 NPU 기술을 발전시켜 사람 두뇌 수준의 정보처리와 인식을 가능하게 하는 뉴로모픽(Neuromorphic) 프로세서 기술까지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인엽 사장은 2030년 시스템반도체 1위 달성 목표와 관련해 "단독으로 1등을 할 순 없고 M&A는 언제든 열려있다"며 "기술적 필요가 있으면 M&A를 추진할 것이고 큰 M&A도 당연히 할 수 있다. 하지만 특정 회사를 언급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말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