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기업 골병들어” 정치권에 쓴소리 남긴 박용만

5당 원내대표 잇따라 방문
규제 완화 건의 등 전달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민·기업 골병들어” 정치권에 쓴소리 남긴 박용만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17일 국회에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와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일손을 놓은 국회에 쓴소리를 남겼다.

박 회장은 17일 국회를 방문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 여야 5당 원내대표를 잇따라 만나 경제계의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탄력근로제 확대방안을 비롯해 경제 관련 법안이 오랜 시간 국회에 발목이 잡혀 있자 정치권에 직접 경제 현장의 목소리를 전해 경각심을 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박 회장은 국회 파행이 길어지고 있는 것에 "각 당 모두가 옳다고 믿는 일을 하고, 옳다고 믿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타협을 하자니 현실의 볼모가 되는 것 같고, 타협을 안 하자니 극복해야 하는 현실이 만만치 않다"면서 "그러나 우리 모두 인정하고 고려해야 하는 것은 살아가기 팍팍한 것은 국민과 기업이 마찬가지다. 오랜 세월에 걸쳐 서서히 골병들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회장은 이어 "여야 어느 한쪽의 승패로는 결론이 나지 않을 것 같다. 기업들이 여태껏 지켜본 바로는 그렇다"면서 "장소가 어디든, 주제가 무엇이든, 방법이 어찌 됐든 대화하고 양보해 경제 현실을 바꿔달라고 호소를 드리러 왔다"고 했다. 박 회장은 이날 여야 5당에 기업 규제 완화를 요구하는 건의서를 전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박 회장에게 "기업의 어려움과 고충이 늘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런 중요한 시기에 국회가 오래 멈춰 있어서 경제활성화 법안을 처리하지 못한 점 안타깝고 송구하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가업상속관리의무기간을 10년에서 7년으로 줄이고, 몇가지 기업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조치를 하고 있다"면서 "야당이 조기에 국회로 돌아와 데이터 경제 3법과 서비스산업 기본법 등을 함께 처리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경제 전반을 진단하려고 (여당에)청문회를 제안했다"면서 "기본적으로 이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반기업 정책, 포퓰리즘 정책이 경제를 어렵게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어떤 타협과 양보도 없다는 여당의 태도 때문에 어렵다. 여당이 사실상 협상 결렬 선언 수순으로 가는 것 같다"면서 "계속 협상하면서 빨리 국회가 진짜 국민들을 위한 국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