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합의이혼, ‘음주운전’ 황민과 25년 결혼생활 마침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해미 합의이혼, ‘음주운전’ 황민과 25년 결혼생활 마침표
사진=연합뉴스

배우 박해미가 남편 황민과 합의 이혼한다.

14일 연예매체 SBS funE는 박해미 측 변호사의 말을 빌어 "박해미와 황민이 25년간의 결혼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최근 협의 이혼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양측은 원만하게 협의이혼을 결정하였으며, 그 외 세부내용을 밝히지 않기로 합의했다.

황민은 지난해 8월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 동승자 2명을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로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4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에 황민은 1심 선고에 불복한 항소장을 제출,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박해미는 사고 직후 피해자들에게 사과를 뜻을 표했다. 지난해 12월 사고 피해자 측은 "황민의 처벌과는 무관하게 박해미가 보여준 진정성 있는 사죄와 진솔한 뜻을 받아들이기로 했다"는 입장을 발표하기도 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