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영, 영화 ‘걸캅스’서 4차원 욕쟁이로 파격 변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수영, 영화 ‘걸캅스’서 4차원 욕쟁이로 파격 변신
최수영, 영화 ‘걸캅스’서 4차원 욕쟁이로 파격 변신
배우 최수영이 걸크러시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그린 영화 '걸캅스'를 통해 파격 변신을 예고했다.

그룹 소녀시대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최수영은 시트콤 '못말리는 결혼'과 영화 '순정만화'를 통해 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제3병원', '연애조작단;시라노', '내 생애 봄날', '38 사기동대', '밥상 차리는 남자' 등 다양한 작품 속 다채로운 캐릭터로 연기 스펙트럼을 차근차근 넓혀왔다.

최근 스크린 첫 주연에 도전한 '막다른 골목의 추억'에서는 담백한 감성 연기로 호평 받으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단단히 굳힌 그녀가 영화 '걸캅스'를 통해 파격 변신에 도전했다.

'걸캅스'는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고 경찰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뭉친 걸크러시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그린 이야기다.

'걸캅스'에서 최수영이 맡은 역할은 '미영'(라미란)의 단짝 동료인 민원실 주무관 '장미'이다. 이름과 달리 육두문자는 기본, 거친 입담과 4차원 기질이 다분한 '장미'는 민원실 내 각종 소문과 정보에 능통한 것은 물론, 해커 뺨치는 능력의 소유자로 비공식 수사에 나선 '미영'과 '지혜'(이성경)의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준다.

특히 배우 라미란은 "쉽지 않은 캐릭터인데 엉뚱하고 4차원 기질이 다분한 '장미'의 개성을 너무나 잘 소화했다"라고, 이성경은 "영화를 보고 나면 '장미'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될 것"이라고 평해 '장미'로 완벽 변신한 최수영의 연기에 기대가 쏠린다.

최수영의 흥미진진한 변신을 확인할 수 있는 영화 '걸캅스'는 다음 달 9일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