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만에 끝난 `애·퀄 전쟁`… 30조 규모 소송 일괄 취소

6년간 라이선스 계약 체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년만에 끝난 `애·퀄 전쟁`… 30조 규모 소송 일괄 취소
애플과 퀄컴은 지난 2년간 소송금액이 최대 270억 달러에 달하는 초대형 특허분쟁을 벌여오다 16일(현지시간)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다. AP 연합뉴스


미국 IT 업계를 대표하는 애플과 퀄컴이 최대 30조 원 규모의 초대형 특허 분쟁과 관련해 극적으로 화해하고 전 세계 소송을 일괄 취하했다. 이로써 애플은 퀄컴에 로열티를 일시에 지급하고, 퀄컴으로부터 5G 모뎀칩도 공급받을 것으로 보인다.

애플과 퀄컴은 16일(현지 시간) 각각 성명을 내고 "특허 소송과 관련해 합의를 이뤘고 양측이 전 세계적으로 제기한 각종 소송들을 일괄 취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날 캘리포니아주 연방법원은 9명의 배심원단을 구성하고 공개 변론에 들어가기로 한 바 있다.

애플은 통신 모뎀칩을 공급하는 퀄컴에 일회성으로 일정 금액의 로열티를 내고, 양측은 2년 연장 옵션의 6년짜리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는 합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합의는 4월 1일을 기준으로 효력이 발생했고, 구체적인 금액과 계약 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양측의 법적 공방은 2년여 만에 마무리됐다. 앞서 2017년 1월 스마트폰 제조업체 애플은 퀄컴이 독점적인 지위를 이용해 과도한 로열티를 부과하고 10억 달러의 리베이트도 지급하지 않았다며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에 맞서, 퀄컴은 애플이 로열티 지급계약을 위반한 것이라며 70억 달러의 소송으로 맞불을 놨다.

양측의 극적 화해는 특허 공방과 맞물려 퀄컴의 모뎀 칩 공급이 끊기면서 애플의 단말기 공급에 차질이 빚어진 때문으로 보인다. 외신들은 사실상 애플이 백기를 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애플은 최신형 스마트폰에 퀄컴 대신 인텔 모뎀칩을 사용해왔다. 그러나 애플은 퀄컴의 5G 모뎀칩 공급이 차단당하면서 5G 스마트폰 라인업에서 뒤처지게 됐다. 실제 애플은 스마트폰 경쟁사인 삼성전자, 화웨이 등에 5G 모뎀칩을 공급해 줄 것을 타진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시장에서는 애플이 퀄컴과 극적인 화해에 나서면서, 애플이 늦어도 내년에는 5G 스마트폰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미 세계 최초로 5G 스마트폰인 '갤럭신10 5G'를 공급하고 있고, 중국의 화웨이와 LG전자도 상반기중에 5G 스마트폰을 시장에 내놓을 방침이다.

김은지기자 ke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