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결국 피의자로 조사 받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박 씨는 17일 오전 10시쯤 검은색 양복에 노타이 차림으로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 씨는 기다리던 기자들을 상대로 "성실히 조사 받고 나오겠다"고 말했다.

"혐의를 부인하느냐", 황하나가 마약을 강요하고 투약했다고 진술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 질문이 쏟아졌지만, 박 씨는 답하지 않았다.

박 씨는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 씨는 현재 구속된 상태다. 황 씨는 경찰에 "연예인 지인의 권유로 마약을 복용했다"고 말했다. 황 씨가 언급한 연예인이 바로 박 씨다.

박 씨와 황 씨는 2017년 9월 결혼을 약속했으나 파혼했다. 박 씨는 결별 후에도 황 씨를 만났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 씨는 관련 의혹이 불거지자 기자회견을 열고, "마약을 한 적이 없다"고 공식 부인했다.

앞서 경찰은 16일 황 씨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박 씨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17일 조사를 통해 그동안 확보한 증거에 대한 박 씨의 해명을 들을 것으로 보인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박유천 결국 피의자로 조사 받아.
질문에 답하는 박유천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17일 오전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위해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청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 씨는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고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9.4.17

xanadu@yna.co.kr

(끝)

박유천 결국 피의자로 조사 받아.
경찰 출석한 박유천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17일 오전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위해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박 씨는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고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9.4.17

xanadu@yna.co.kr

(끝)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