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점 드러낸 AI…아마존 ‘짝퉁’ 명품 추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일본에서 인공지능(AI)으로 '짝퉁' 명품을 추천 상품으로 버젓이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지난 2월 아마존 일본어 사이트에는 프랑스 고급 브랜드인 고야드의 제품이라는 가방이 아마존의 선택이라는 추천 상품에 선정됐다. 고야드가 판매하는 해당 가방의 정상 가격은 13만엔(약 132만원)인데, 아마존의 선택에 선정된 제품은 아마존에서 7980엔(약 8만1000원)에 판매됐다.

니혼게이자이가 정가보다 저렴한 이 제품을 직접 구입해 전문가에게 감정을 의뢰한 결과 감정가는 '0엔'으로 나타났다. 정품이 아니었던 것이다. 실제 고야드 측으로부터도 해당 제품이 정품이 아니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니혼게이자이는 아마존에서 버젓이 짝퉁이 추천 상품으로 선정돼 판매되는 배경에 '인공지능(AI)에 대한 과신'이 있다고 지적했다. 상품과 소비자 정보 등을 활용해 AI가 짝퉁을 걸러내고 있지만, '구멍'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허점 드러낸 AI…아마존 ‘짝퉁’ 명품 추천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