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여의도 IFC몰에 U+5G 체험존 운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엑스와 광화문, 강남역에 이어 여의도에도 U+5G 체험공간이 마련된다.

LG유플러스는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여의도 IFC몰에 자사 5G 서비스를 미리 경험해볼 수 있는 'U+5G 체험존'을 운영한다. 이번 체험존에서는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단말기를 이용해 U+5G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고객들이 자유롭게 오고 가며 볼 수 있도록 테마를 'Bar(바)'로 설정하고, 아일랜드 형태의 바와 스툴 의자로 꾸몄다. 약 30평 크기의 공간으로 12일부터 약 3일간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된다.

서울 여의도 IFC 체험존은 별도의 공간들로 분리돼 있지 않아 편하게 바에 앉아 한 자리에서 모든 서비스를 이용해볼 수 있다. 서비스는 △U+VR △U+AR △U+프로야구·U+골프 △U+아이돌Live 등을 포함한다.

U+VR 서비스를 통해 유명 연예인과 1:1 데이트를 즐기고 등장인물이 되어 1인칭 시점으로 VR웹툰도 감상할 수 있다. U+AR 서비스는 TV속 스타를 실제 내 눈앞에서 보듯 3D로 나타나며 자유롭게 360도 회전도 가능하다.

또한 5G 콘텐츠 서비스로 한층 진화돼 고화질 중계 시청이 가능한 U+프로야구·U+골프·U+아이돌 Live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U+프로야구의 홈 밀착영상·경기장 줌인, U+골프의 스윙 밀착영상·코스 입체 중계, U+아이돌Live의 아이돌 밀착영상·3D VR 등 올해 새롭게 추가된 5G 특화 기능을 경험한다.

감동빈 LG유플러스 마케팅전략2팀 팀장은 "5G 인식률을 제고하고자 지난 3월부터 코엑스, 광화문, 강남역 등 유동인구가 비교적 많은 곳에 체험존을 설치해왔다"며 "5G는 콘텐츠 시대인 만큼 앞으로도 고객이 보다 원하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