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올해 추경 7兆 안넘을 것"

적절한 규모 질문엔 즉답 피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추가경정예산(추경) 규모와 관련해 "7조원 이하가 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그는 또 추경에는 국민 안전을 확보하고 경제 상황에 대응하는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나 "추경안 편성을 위해 아직 사업을 검토하는 중이고 재원 등 여건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규모를 결정하겠지만 당국에 입장에서 보면 이같이 전망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미세먼지 대응을 포함해 국민의 안전을 강화하는 것이 추경의 한 축을 이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한 축은 대내외 경제 여건 악화에 따른 경기 하방 리스크에 대응하고 민생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산불과 관련해서는 산불 진화·예방 인력확충, 산불 대응 헬기 구매 비용 등 산불 대응 시스템을 강화하는 구상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7조원 이하 추경이 적절한 규모냐는 질문에 그는 "선언적으로 몇 조원 하겠다고 정해놓고 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어 "아무리 규모를 정해도 부합하는 사업이 없으면 채울 수 없다"면서도 재원 측면을 같이 감안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올해 세수가 예상보다 부족할 것이란 우려에 대해 홍 부총리는 "1·2월 (실적을) 가지고 연간 세수 부족분을 우려하기에는 시기적으로 이르다"며 "소득세, 부가가치세, 법인세 신고를 종합해 판단할 것이다. 연간으로 보면 지나친 세수 감소나 지나친 초과 없이 정부가 전망한 수치 언저리에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올해 추경 편성으로 인해 적자 국채를 발행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에는 "가능한 (적자 국채를) 최소로 해서 편성하겠다"고 했다.

성승제기자 ban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