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P2P금융협회, 사기·횡령 신고하면 최대 500만원 포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P2P금융협회(이하 '협회')는 14일 '공익신고 포상제도 운영 계획'을 발표하고 포상금에 2000만원의 예산을 책정했다.

협회는 지난 2월 열린 정기총회에서 공익신고 포상제도 시행에 대한 세부 내용을 회원사에 공유했고 참석 회원은 만장일치로 동의했다.

이번 포상제도는 P2P금융산업에 대한 자정을 위해서다.

협회는 지난해 자율규제안에 따라 대출채권의 실사를 진행하고 있으나, 수많은 채권을 전수조사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어 업체별 일부 채권만을 임의 선정해 검사하는 등 한계가 있었다.

이에 협회는 포상제도를 도입해 회원사와 비회원사 구분 없이 P2P금융 이용당사자 모두의 자정을 위한 노력을 촉구하는 한편 P2P금융산업의 건전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협회는 불건전 영업행위의 유형을 사기 및 횡령에 한정하고, 신고 접수 이후의 각 과정 별로 △협회가 지정한 로펌 검토 후 금융감독원 등 관계당국에 전달한 때 100만원 △금융감독원이 조사 후 수사기관에 고발한 때 400만원 △업체 및·또는 관련자의 신고 대상 불건전 영업행위에 관해 유죄판결이 확정된 때 500만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양태영 협회 회장은 "P2P금융이 더욱 더 건강하기 성장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P2P금융 이용자 모두가 신뢰 할 수 있는 환경의 구축이 우선시돼야 한다"며 "정보의 비대칭, 불완전 판매 등의 문제를 해소해 투자자가 더욱 명확한 투자판단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P2P금융협회, 사기·횡령 신고하면 최대 500만원 포상
한국P2P금융협회(이하 '협회')는 14일 '공익신고 포상제도 운영 계획'을 발표하고 포상금에 2000만원의 예산을 책정했다. 한국P2P금융협회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