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에 공기청정기 하루종일 틀었더니… 한달 전기료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세먼지 '재앙'

20평형 공기청정기를 한달내 계속 틀면 전기료가 1만4000원이 추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전력업계 등에 따르면 공기청정기 가동에 따른 전기요금 증가는 제품의 소비전력과 가동시간, 가동환경이 영향을 미친다. 근접하게 알 수 있는 게 한국전력공사의 '사용제품 요금계산'(http://cyber.kepco.co.kr/ckepco/front/jsp/CY/J/A/CYJAPP000.jsp)을 활용하는 방법이다.

공기청정기 등 특정 전기제품을 추가로 사용할 때 월간 전기요금이 얼마나 더 나올지 가늠할 수 있다.

제품에 표시된 소비전력과 하루 사용시간, 공기청정기 사용 전 월평균 전기요금을 입력하면 예상 전기요금이 나온다.

예컨대 월평균 전기요금이 2만원인 가구가 소비전력이 70W인 70㎡(약 21평)형 공기청정기 1대를 하루 24시간, 한 달 동안 틀면 예상 전력사용량은 3만3920원이다. 공기청정기 사용으로 월 요금이 1만3920원 추가되는 것이다.

한전 전력데이터에 따르면 작년 3월 서울시의 가구당 평균 전기요금은 2만1900원이었다.

다행히 공기청정기는 대체로 에어컨만큼 전기를 많이 사용하지 않는다. 스탠드형 에어컨의 경우 소비전력이 대체로 1kW 이상이지만, 20평형 공기청정기의 소비전력은 10분의 1인 100W 이하인 경우가 많다.

이번 미세먼지 사태로 전기요금이 인하되지 않을까하는 기대가 있지만, 아직은 현실화하지 않고 있다. 에어컨에 비해 공기청정기의 전기소모가 적기 때문이다. 청와대나 관련 부처는 "요금인하를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