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지주 회장들 "정부 정책 공감… 핀테크기업 투자 확대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지주 회장들이 정부 정책 방향에 공감한다며 일제히 핀테크 기업 투자 확대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지주 회장과 은행장들에게 핀테크 기업 투자 확대를 주문한 가운데 금융지주 회장들이 그 자리에서 화답한 것이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은 이날 '디지털 금융'을 강화하기 위해 3조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오픈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클라우드 지원 등의 테스트베드 센터를 만들겠다"며 "앞으로 3년간 약 3조원 규모의 직접투자를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신한금융지주도 '혁신성장 프로젝트'를 통해 1조7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핀테크 기업과 혁신금융서비스에 동참할 것"이라며 "앞으로 4년간 1조7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금융결제 분야 혁신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정책에 공감한다"며 "선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화답했으며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역시 "그룹 차원에서 오픈 API를 개방하고 벤처 캐피탈을 설립해 투자하겠다"고 피력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도 정부 정책에 공감의 뜻을 내비치며 '금융인프라 개방'이 조속히 진행돼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고객 편의는 넓히고 데이터는 키워야 한다"면서 "이를 데이터와 고객 편의의 접점이라고 생각하고 조속히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도진 기업은행장도 "공공기관까지 클라우드 활용 확대가 적용되길 기대한다"며 뜻을 모았다.

일각에선 정부의 적극적 규제완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핀테크와의 협업, 이를 통한 금융회사의 핵심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 규제완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