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마약왕 구스만, 탈옥 불가능 ‘수퍼맥스’ 수감될 듯

가석방 없는 종신형 유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약왕 구스만, 탈옥 불가능 ‘수퍼맥스’ 수감될 듯


멕시코 '마약왕' 호아킨 구스만(61·사진)이 미국 뉴욕 브루클린 연방법원에서 유죄 평결을 받으면서 그가 형 선고 이후 이감할 교도소에 관심이 모인다. 그가 신출귀몰한 방법으로 두차례 탈옥한 전례가 있어서다.

폭스뉴스 등 현지 매체들은 마약밀매 등 10가지 혐의에 전부 유죄가 인정된 구스만은 가석방없는 종신형이 유력해 중형 수형자가 있는 연방교도소로 이감될 가능성이 크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스만은 현재 뉴욕 로어 연방교도소에 수감돼 있다.

교정 전문가들은 '엘차포'(땅딸보) 구스만을 수용할 이상적인 교정시설로 콜로라도주 플로런스에 있는 '수퍼맥스' 연방교도소를 점찍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수퍼맥스는 최강의 수용기관임을 뜻하는 'ADX'(admininstrative maximum)로도 불리고, 로키산맥에 위치한 입지 때문에 '로키의 앨커트래즈'라는 별칭도 있다. 앨커트래즈는 샌프란시스코만의 섬에 있는 감옥으로 동명 할리우드 영화의 배경이 되면서 일반인들에게 악명 높은 교도소로 널리 알려진 곳이다.수퍼맥스에는 현재 보스턴 마라톤 폭탄 테러범 조하르 차르나예프, 9·11 테러 공범 자카리스 무사우이, 오클라호마시티 폭파범 테리 니콜라스, 연쇄 소포 폭탄테러범(유나바머) 테드 카친스키 등이 수감돼 있다. 구스만은 이런 중범죄자들 사이에서 신참(루키)으로 입소하게 된다.

하지만, 구스만의 영화 같은 탈옥 전력이 워낙 화려해 강력범들 사이에서도 눈에 띌 것으로 보인다. 구스만은 2001년 멕시코 할리스코주 교도소에서 빨래 바구니에 몸을 숨겨 탈옥했다가 2014년 태평양 연안 휴양도시 마사틀란에서 검거됐다.

이어 2015년에도 멕시코시티 외곽 알티플라노 연방교도소에서 CCTV 사각지대인 독방 샤워실 바닥에 땅굴을 파 다시 탈옥했다.

교정전문가들은 그러나 구스만이 수퍼맥스에 수감될 경우 탈주가 불가능할 걸로 관측했다.

수퍼맥스는 400여 명의 수용자 전원이 가로 2.1m, 세로 3.7m 독방에 갇혀 있어 동료 재소자를 통해 외부와 소통할 가능성이 원천 차단돼 있다.

덴버 남쪽 차로 2시간 거리에 있는 수퍼맥스는 강화 콘크리트 구조물에 다중 감시 카메라, 고전압 와이어 등 첨단 보안시스템을 갖췄다.

수퍼맥스의 한 수감자는 일간 보스턴 글로브에 "이곳은 모든 감각·지각을 무력화하는 하이테크 지옥"이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