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성장 기회 교두보… 통신방송 시장 변화 주도"

하현회 부회장, 임직원에 이메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새로운 성장 기회 교두보… 통신방송 시장 변화 주도"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LG유플러스 제공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케이블TV 1위 업체 CJ헬로 인수 의사결정과 관련 "새로운 성장기회 확보의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하 부회장은 14일 오후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서 "CJ헬로 인수는 기존의 고착화된 통신 방송 시장의 경쟁 구도에서 LG유플러스에 변화를 주도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현 통신 시장은 가입자 포화로 현재와 같은 수준의 성장으로는 본질적 경쟁력 확보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국내외 통신사들도 IPTV, 케이블TV 등 미디어 사업 분야 성장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이를 활용한 확장전략을 추진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동안 강조해 왔듯이 LG유플러스도 본원적 경쟁력인 서비스 플랫폼을 확대 강화해 통신 방송 가입자 저변을 확대하고 고객에게 제공하는 서비스의 질과 범위를 획기적으로 높이고자 케이블TV 사업자 인수를 추진했다"며 "CJ헬로는 업계 리더로서, 케이블TV 사업자 중 가입자 및 커버리지 측면에서 우수한 경쟁력을 갖고 있고 유무선 결합을 위한 잠재고객 확보 측면에서도 LG유플러스와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LG유플러스는 CJ헬로 인수를 통해 확대된 고객 기반을 바탕으로 콘텐츠 협상력 등을 높여 차별화된 홈·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층 업그레이드된 미디어 경쟁력을 바탕으로 5G에서도 LG유플러스가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하 부회장은 "오늘 이사회 의결 이후 수개월에 걸쳐 정부 각 기관의 인허가 절차가 진행되고, 모든 절차가 순조롭게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해야겠다"며 "새로운 도약을 위한 출발점에 선 만큼 모두가 하나가 되어 LG유플러스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가도록 하자"고도 전했다. 이날 오전 LG유플러스는 이사회를 열어 CJ ENM이 보유한 케이블TV업체 CJ헬로 지분을 인수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인수 조건은 CJ ENM이 보유하고 있는 CJ헬로 지분 53.92% 중 50% + 1주를 8000억 원에 인수하는 것이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이사회 의결에 이어 CJ ENM과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인수로 LG유플러스는 CJ헬로와 합산 유료방송 시장 점유율 24.43%로 업계 2위로 뛰어오르게 된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