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관체계 혁신 … 수입식품 안전하게 관리해요

위생증명서 위·변조 막는 지능형시스템 착착
축산물 '10분이내 추적' 이력관리 사업 속도
관세청 주도 개인통관 시범사업 올해초 공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통관체계 혁신 … 수입식품 안전하게 관리해요

통관체계 혁신 … 수입식품 안전하게 관리해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에 이어 '블록체인' 기술이 초연결 사회를 구현하는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간 일었던 '코인열풍'이 잠잠해지는 동시에 기해년을 기점으로 정부가 직접 키워낸 공공블록체인이 속속 선보이면서 블록체인의 진정한 가치가 현실화될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와 관세청, 해양수산부 등에 이어 식품의약품안전처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이변조 시스템 마련에 나서고 있어, 공공블록체인의 활용도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24일 수입식품 통관단계 검사체계 혁신을 위한 '지능형 수입식품 통합시스템'을 구축한다고 30일 밝혔다. 해당 시스템은 수입식품의 해외 현지실사부터 통관·유통단계 정보 등을 연계하고 농·축·수산물 및 가공식품 분야별 시스템을 통합하는 등 관리체계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지능형 수입식품 통합시스템은 크게 △위생증명서 위·변조 방지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 적용 △위해정보 수집· 분석 △자동화 수입자에게 자가진단 서비스 제공 등 세가지로 나뉜다. 식약처는 또 해외 위해정보 수집·분석을 자동화하고 실시간 수입검사에 반영하는 '위해도 기반 시스템'을 구현하기로 했다. 통관단계 뿐만 아니라 해외 현지실사, 유통단계 등 수입식품 전(全) 분야에 걸쳐 안전관리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수입신고 시 첨부되는 외국 발행 위생증명서에는 위·변조 방지를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고 이를 점차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이 구축·적용되면 위해 우려 식품의 수입을 사전에 예방하고 수입신고 시 발생할 수 있는 오류를 미리 걸러냄으로써 민원편의 및 행정효율이 향상될 것"이라며 "부적합한 수입식품의 회수·폐기·반송 등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도 절감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진행 중인 축산물 이력관리 블록체인 사업은 2018년 12월 전북 농가를 시작으로 2019년 전국 지자체로 확대될 예정이다. 사육장과 도축장, 가공장, 판매장의 데이터를 블록체인으로 묶어, 축산물 유통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할시 추적기간을 기존 6일에서 10분 이내로 단축시킨다는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블록체인 기술을 항만물류에 활용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반 컨테이너 부두 간 반출입증 통합 발급 서비스'를 구축했다. 이에 따라 선사, 운송사, 터미널 간 단절된 운송정보를 블록체인으로 공유해 물류주체 간 정보 불일치로 발생하는 불필요한 작업시간이 단축된다. 물량 확인시간은 기존 1~2일에서 실시간으로, 운송과정 확인시간 역시 1시간에서 실시간으로 빨라진다. 관세청이 주도하는 개인통관 블록체인 시범사업은 2019년초 공개될 예정이며, 기존 12시간 이상 소요되던 통관처리 방식이 블록체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처리된다. 이를 통해 일 평균 3만6000건에 그쳤던 통관처리량도 급증할 전망이며, 1건당 약 5일 이상 걸렸던 통관절차도 2일 이내로 줄어들 예정이다.

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