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온컴 “차량·전력망간 전력거래 시장 연다”…관련 특허 취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비정형 데이터관리 전문기업 아이온커뮤니케이션즈(대표 오재철)는 'V2G(차량·전력망간) 거래 활성화를 위한 포인트 시스템 구축방법' 특허를 취득했다고 14일 밝혔다.

V2G는 전기차와 전력 그리드간 양방향 전력전송 기술로, 충전식 친환경차를 전력망·ESS(에너지저장장치) 등과 연결해 전기차 배터리의 잔여 전력을 이용하도록 해준다. 이 특허는 전기차 사용자들이 전력망으로 재송전하는 전력 자원량에 따라 포인트를 주는 방법을 담았다.

전기차 사용자는 심야 시간에 잔여 전기를 전력망에 되팔아 경제적 이익을 취할 수 있고 전력회사는 전력 수요가 높은 시간대에 전기를 공급받아 발전소 가동률을 낮출 수 있다. 현재는 전력 판매를 유도하는 시스템이나 제도가 아직 마련돼 있지 않은 실정이다.

회사 측은 이 특허가 전기차에서 ESS로 공급되는 전력량으로 전력거래 시장에 참여하고 포인트를 결정·적립·사용·차감하는 모든 과정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수익률이 일정 기준보다 낮을 경우 공급받은 전력량만큼 쓰는 충전쿠폰 지급방안도 담았다.

아이온커뮤니케이션즈는 전력 수요관리 SW서비스 중 이용이 활발한 수요관리 사업자용 운영시스템인 'LAMS'를 제공하고 있다. 또 DER(분산에너지리소스), ETS(에너지거래시스템), 마이크로그리드 등의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회사 관계자는 "V2G는 에너지 신사업의 한 축이 될 것"이라며 "전기차와 양방향 충전기 보급 확대를 통해 V2G·V2X 서비스가 활성화될 것으로 보고 관련 솔루션과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