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광진 성추행 의혹, "팬 사인회에서 성추행까지?"..소속사는 `묵묵부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권광진 성추행 의혹, "팬 사인회에서 성추행까지?"..소속사는 `묵묵부답`
사진=권광진 인스타그램 캡처

권광진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팬 성추행하고 홈마 꼬셔서 연애하는 아이돌'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 작성자는 엔플라잉 멤버 권광진의 실명의 언급하며 "데뷔 때부터 여성 혐오적 발언을 밥 먹듯 했지만 팬들은 다른 멤버들한테 피해 갈까봐 다들 입다물고 쉬쉬했다. 그런데 얼마 전에 일이 생겼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데뷔 때부터 팬들 꼬셔서 연애하고, 팬 사인회에서 성추행하고, 팬들한테 멤버 뒷담화와 회사 뒷담화 하고 베이스는 손만 둥둥거리면 된다고 편하다는 등, 심했던 건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는 팬한데 '언제까지 그러고 살 거냐. 사창가 갈 X들은 따로 있지'라는 발언을 했다. 일반인도 평소에 쓰지 않는 워딩을 그것도 공인이 팬한테?"라는 글과 함께 여러 SNS 글을 캡처해서 올렸다.

또한, 작성자가 공개한 캡처 글에는 권광진에게 피해를 입었다는 팬들의 제보 내용이 담겼다. 작성자는 "권광진이 가상 연애하자고 했다. 그러면서 자기 허벅지 사이에 내 무릎을 가뒀다", "권광진이 여자 번호 따고 다니려고 명함 들고 다닌다"등 팬들의 일화를 정리해 게재했다.

권광진 성추행 의혹이 논란이 되자 팬들은 그의 탈퇴를 요구하며 보이콧에 나섰다. 이에 대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묵묵부답하고 있다.

한편, 엔플라잉(N.Flying)은 이승협, 권광진, 차훈, 김재현, 유회승으로 이루어진 밴드로, 지난 2015년 1집 앨범 '기가 막혀'로 데뷔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