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이영자 패가망신, 그 후 가장 먼저 한 일? “개 키우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영자 패가망신, 그 후 가장 먼저 한 일? “개 키우기”
사진=Olive '밥블레스유' 캡처

이영자 패가망신 후의 노력들이 공개돼 좌중의 감탄을 자아냈다.

지난 13일 Olive '밥블레스유'에서는 마카오로 미식 투어를 떠난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 장도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날 출연진들은 아침을 먹으며 사연을 보내온 시청자들의 고민을 해결했다. 이영자는 그 중 '여행을 가면 화장실을 못 간다'라는 고민을 가진 시청자의 사연에 대해 "낯선 것에 대한 공포 때문이다. 인생 자체를 여행이라고 생각하면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이영자는 "내가 30대에 패가망신한 일이 있었다. 그때 '완전히 새로운 내가 될 것이다'고 다짐했다"라며 지난 2001년 자신의 다이어트 파문을 언급했다. 당시 이영자는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체중을 감량했다고 밝혔지만 후에 지방 흡입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방송 활동이 중단된 바 있다.

이영자 패가망신 후에 대해 그는 "가장 먼저 한 일이 개를 키운 거였다. 친구들도 알다시피 나는 개를 정말 싫어했다. 식습관도 바꿨는데 내 편견이 있었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영자는 "심지어 매일 집에서 오른쪽으로 돌아가던 길을 왼쪽으로 가 봤더니, 새로운 것들이 다 보였다. 죽어도 못 하겠는 일 하나만 해보면 인생이 바뀌더라"고 덧붙였고, 최화정은 "나는 이런 생각을 한 영자가 정말 대단하다"고 감춰진 노력들에 감탄했다.

한편 제2의 전성기를 맞은 이영자는 오늘 29일(토) 방송되는 '2018 MBC 방송연예대상'의 대상 후보에 올랐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