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새 먹거리 `자율주행`에 힘 쏟는다

저비용 솔루션 구현 목표 주력
내년 준공될 '판교 제로시티'에
5G기반 자율주행 버스 서비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 5G 새 먹거리 `자율주행`에 힘 쏟는다
13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열린 '5G 버티칼 서밋 2018'에서 정준학 KT 팀장이 'KT 5G 자율주행 추진 방향'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심화영기자
이동통신사들이 5G(세대) 상용화 시대, 새로운 먹거리로 '자율주행' 부문에 힘을 쏟고 있다. 특히 KT는 5G 시대 저비용 자율주행 솔루션 구현을 목표로 전사적 지원에 나서고 있다.

1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로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진행된 '5G Vertical Summit 2018(5G 버티칼 서밋)'에서 KT는 내년 준공될 판교 제로시티에 5G 기반 자율주행 버스 서비스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KT는 제로시티에 LTE망과 5G망을 연동하는 작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날 'KT 5G 자율주행 추진 방향'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정준학 KT 팀장은 "내년 판교 제로시티에 자율주행 버스가 달리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기존 센서 기반 자율주행에서 더 나아가 5G 네트워크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 서비스를 지원하는 것이 KT의 목표"라고 밝혔다.

KT는 평창올림픽과 판교 등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자율주행 시연과 테스트를 진행해 왔다. KT는 현재 2016년 개발한 승용차, 2017년 개발한 25인승 미니버스 자율주행차, 올해 개발한 45인승 대형버스 등 총 3대의 자율주행 차량을 보유하고 있다.

5G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해서는 센서기술의 정확성이 수반돼야 한다. 자율주행 시대에는 자칫 센서 오작동에 의한 사고위험이 증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정 팀장은 "자율주행차는 다양한 센서를 요구한다"면서 "KT가 목표로 하는 자율혁명 주행은 센서 기반의 자율주행 기술을 5G를 통해 오류를 개선하고, 고가 센서를 개선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차량 간 실시간 V2X 통신을 통한 협력 자율주행은 5G 관제센터를 통해 다양한 센서 정보를 실시간으로 후행 차량과 공유할 수 있다. 정 팀장은 "기존 통신망보다는 5G를 기반으로 했을 때 센서에만 의지하는 자율주행 기술보다는 비용절감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정밀측위도 KT의 5G 자율주행 사업모델이다. 정 팀장은 "네트워크 지원을 통한 차선 구분 수준의 위치 정확도 확보해야 한다"면서 "KT 정밀 측위 플랫폼은 터널이나 지하주차장까지 끊임 없는 정밀측위가 추진방향"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KT가 추진중인 자율주행 서비스는 지능형 차량 관제는 수집된 정보들을 기반으로 분석하고 예측까지 할 수 있는 지능형 서비스 개념이다. 정 팀장은 "필요에 따라서는 관제시스템이 능동적으로 차량에 개입하는 것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면서 "현재 이 부분까지 고려해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