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만이야~` 토트넘 손흥민 멀티골 폭발...득점포 본격 가동

웨스트햄과 리그컵 16강전서 2골로 승리 견인…토트넘 150번째 경기 자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얼마만이야~` 토트넘 손흥민 멀티골 폭발...득점포 본격 가동
사진=MBC 뉴스

손흥민(26·토트넘)이 득점 침묵을 깨고 마침내 폭발했다.

손흥민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18-2019 카라바오컵(리그컵) 4라운드(16강) 원정 경기에서 전반 16분 선제골과 후반 9분 결승 골을 연속으로 터뜨렸다.

이번 시즌 10경기 만에 나온 손흥민의 1, 2호 골이다.

그동안 손흥민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5경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3경기, 카라바오컵 1경기에 나섰으나 골 맛을 보지 못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A대표팀 경기 등을 치르느라 피로가 누적됐던 그는 10월 A매치 이후 경기 출전을 조절하면서 본격적인 골 사냥을 시작했다.

손흥민의 맹폭으로 팀은 3-1로 승리해 리그컵 8강에 진출했다.

토트넘은 선발 최전방 원톱 공격수로 페르난도 요렌테를 내세우고, 2선에 손흥민, 크리스티안 에릭센, 델리 알리를 배치했다.

토트넘은 경기 초반엔 웨스트햄의 공세에 고전했다. 하지만 전반 16분 손흥민의 한 방으로 경기흐름이 역전됐다.

손흥민은 알리가 뒤로 내준 패스를 페널티 지역 안으로 파고들며 강한 왼발 슛으로 마무리해 첫 골을 기록했다.

후반 9분엔 단독 드리블로 골대 앞까지 간 뒤 골키퍼와 수비수가 모두 막아선 상황에서 다시 왼발 슛을 꽂았다.

지난달 30일 맨체스터 시티와의 리그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던 손흥민은 이날 경기를 주도하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