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상상초월` 끝없는 엽기행각…"살아있는 닭 쏘고, 베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양진호 `상상초월` 끝없는 엽기행각…"살아있는 닭 쏘고, 베고…"
사진=셜록 페이스북

전직 직원을 폭행해 공분을 산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엽기적인 행각이 담긴 두번째 영상이 공개됐다.

탐사보도전문매체인 뉴스타파는 31일 양 회장이 2년 전 강원 홍천 위디스크 연수원에서 진행한 직원 워크숍의 현장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사건을 취재한 박상규 셜록 기자는 31일 페이스북에 '양진호의 명령 '닭을 죽여라'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양 회장의 동물 학대를 고발했다.

영상에서 양 회장은 석궁을 들고 살아있는 닭을 쐈으며, 직원에게도 석궁을 줘 닭을 잡게 했다. 직원이 석궁 다루기를 어려워하면 "XX야, 장난해?" 등의 욕설과 비난을 쏟아냈다.

또 다른 영상에는 1미터가 넘는 장도로 닭을 베는 모습이 담겼다. 양 회장의 지시를 받은 직원들은 닭을 공중에 던진 뒤 10여 차례 내리쳤다.

뉴스타파에 따르면 이런 엽기적인 워크숍은 여러 번 진행됐다.

이밖에 중년 남성 직원들에게 머리를 초록색, 빨간색 등으로 염색하도록 강요하고 술자리에선 화장실을 가지 못하게 막으며 술을 뿜을 때까지 먹이기도 했다는 내용도 보도됐다.

앞서 전날 뉴스타파와 진실탐사그룹 셜록은 양 회장이 지난 2015년 4월 8일 경기도 분당에 위치한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전직 직원 A씨를 무차별 폭행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2분 47초 분량의 영상에서 양 회장은 A씨에게 폭언을 내뱉고 무릎을 꿇리게 하는가 하면, 뺨과 뒤통수 등을 손으로 때렸다.

한편 지난 30일 양 회장의 폭행 사건이 알려진 뒤 공분을 일으키고 있는 만큼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미 양 회장이 실소유주로 알려진 위디스크가 음란물 유통을 방치한 혐의를 잡고 압수수색을 하는 등 수사해 온 만큼, 이번 폭행 사건을 병행 수사할 방침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