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시아 보석 `17세` 이강인 화려한 데뷔…한국선수 최연소 기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 축구 유망주 이강인(17·발렌시아)이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로 유럽 프로축구 무대에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31일(한국시간) 이강인은 스페인 사라고사 에스타디오 데 라 로마레다에서 열린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레이) 에브로와 32강 1차전에 선발 출전했다.

2001년 2월 19일생인 이강인은 만 17세 253일(현지시간 기준)의 나이로 유럽 프로축구 데뷔전을 치러 남태희(알두하일)가 갖고 있던 데뷔 기록을 넘어섰다.

남태희는 2009년 8월, 18세 36일의 나이로 프랑스 리그앙에 데뷔했지만, 이강인은 이를 약 5개월 앞당겼다.

이강인은 이날 경기에서 2선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후반 38분 알레한드로 산체스와 교체될 때까지 총 83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비록 공격 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지만, 인상적인 장면을 여러 차례 선보였다. 후반 10분 페널티 아크 정면에서 시도한 왼발 슈팅은 골대 위를 맞고 나가 아쉬움을 남겼다.

스페인 주요 매체들은 이강인의 1군 정식 경기 데뷔에 주목했다.

스페인 매체 AS는 "2001년생인 이강인이 1군 경기에 데뷔했다"라며 "아시아 선수가 발렌시아에서 1군 데뷔 경기를 치른 건 처음"이라고 전했다.

이어 "발렌시아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은 이강인을 신뢰하는데, 이미 이강인은 올 시즌 1군에서 많은 훈련을 소화했다"라고 설명했다.

이강인은 2007년 국내 TV 프로그램인 '날아라 슛돌이'에 출연해 축구 자질을 인정받은 뒤 2011년 발렌시아 유소년팀에 입단해 큰 화제가 됐다.

한편 발렌시아는 산티 미나가 후반 26분과 후반 35분 연속골을 터뜨려 2-1로 역전승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발렌시아 보석 `17세` 이강인 화려한 데뷔…한국선수 최연소 기록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의 이강인이 31일(한국시간) 스페인 사라고사 에스타디오 데 라 로마레다에서 열린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레이) 에브로와 32강 1차전 선발 출전에 앞서 몸을 풀고 있다. 발렌시아 구단 홈페이지 캡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