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알짜 건물을 사들여라"… 블록체인 게임 `모스랜드 더 옥션` 출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블록체인 게임 개발사 모스랜드(대표 손우람)가 가상 건물 경매 서비스 '모스랜드 더 옥션'을 정식 출시했다.

모스랜드 더 옥션은 내년 하반기 출시 예정인 '모스랜드 더 시티'에서 거래될 전 세계 주요 건물들을 경매로 판매해 사용자들이 미리 선점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모스랜드 더 시티는 AR(증강현실) 모바일 모노폴리 게임이다. 사용자는 게임상에서 주변에 위치한 실제 건물을 볼 수 있으며, 플레이를 통해 해당 자산을 가상으로 획득할 수 있다. 또한, P2P 광고 및 AR 액세서리를 부착해 건물의 가치를 높여나갈 수 있다.

모스랜드 더 옥션에서는 매주 3회 새로운 랜드마크가 경매로 올라오며, 앞으로 전 세계 총 250개의 건물이 판매된다. 첫 번째 경매에서는 '광화문'과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등이 입찰 된다.

사용자들은 모스코인(MOC)으로 경매에 참여할 수 있으며, 모든 참여자에게는 경매에 참여만 해도 혜택이 주어진다. 낙찰자는 낙찰된 금액의 일정 부분을 돌려받으며, 입찰에 참여했지만 성공하지 못한 유저들은 나머지를 입찰 금액에 비례해 인센티브로 받게 된다.

손우람 모스랜드 대표는 "오랜 준비 끝에 모스랜드의 첫 번째 서비스를 전격 출시하게 돼 무척 기쁘다"면서 "경매 참여자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과 이벤트가 마련되어 있으니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모스랜드 더 옥션은 두나무의 자회사인 루트원에서 개발한 가상화폐 지갑 '비트베리'를 사용한 첫 번째 서비스로, 어렵고 복잡한 기존의 지갑과는 달리 카카오 계정으로 가입하고 전화번호로 송금하는 편리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경탁기자 kt8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