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융합서비스 규제 해소·예산 필요"

과기정통부, 현장소통 간담회 

정예린 기자 yeslin@dt.co.kr | 입력: 2018-10-04 18:01
[2018년 10월 05일자 15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5G(세대)이동통신 상용화가 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업계가 규제해소와 예산 지원 확대 등을 요청했다. 특히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5G 융합서비스 실증사업 분야의 빠른 상용화를 위해서는 적극적인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일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민원기 2차관 주재로 '5G 융합서비스 현장소통 간담회'를 개최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은 특히 5대 융합서비스 분야 중 5G 자율주행차와 재난안전 분야를 맡은 KT를 비롯해 스마트공장을 맡은 SK텔레콤, 실감미디어를 맡은 SK브로드밴드 등 주요 서비스를 준비 중인 기업들이 직접 참여해 의견을 개진했다. 이외에도 관련 중소기업, 지자체, 학계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업계는 5G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우선, 다양한 규제이슈를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특히 5G 융합서비스를 위해서는 타 산업과의 연계가 필수인데, 서비스 발굴이나 실증단계에서 규제에 가로막혀 제대로 된 사업을 전개하기 힘들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를 위해, 국토부, 산업부 등 타 부처와 과기정통부간 유기적인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주문도 이어졌다. 또한 업체들은 새로운 서비스 발굴을 위한 연구개발(R&D)을 비롯해 구체적인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는 예산지원도 수반돼야 한다고 요청했다. 특히 융합서비스 실증사업에 민간기업 참여를 확대해야 한다는 점도 건의됐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2차관은 "정부는 내년 3월 세계 최초의 5G 상용화를 통해 디바이스·장비·서비스의 레퍼런스를 가장 먼저 확보해 5G 시장을 선도하고,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 및 관련 일자리 창출에도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간담회에서 나온 건의사항들을 토대로 성공적인 5G 상용화 달성은 물론 융합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예린기자 yesli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