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근종 재발 사례, 자궁근종수술과 하이푸 비교 후 선택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궁근종 재발 사례, 자궁근종수술과 하이푸 비교 후 선택해야"
과거 자궁근종의 경우 자궁적출술, 자궁절제술을 이용해 치료를 했으나, 수술 후 원래 정상이던 세포에서 시간차를 두고 새로운 자궁근종이 생기는 경우가 있다. 특히 거대근종이거나 근종의 개수가 많을 경우 재발 확률이 높다.

근종의 사이즈가 크고, 다발성으로 발생했을 경우 자궁을 아예 없애는 자궁적출수술을 감행하기도 한다. 자궁, 난소 보존을 원하는 20대, 30대 가임기 여성의 경우 자궁 전체를 드러낸다는 것 자체가 문제가 된다.

자궁의 정상세포를 그대로 보존하며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최근 초음파를 이용해 자궁근종을 치료하는 '하이푸'가 자궁근종과 자궁선근증 치료 시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방안으로 활용되고 있다.

이에 따라 병변 치료 시 시술 자체, 전신마취의 부작용과 합병증 그리고 회복기간을 비교한 뒤 근종절제술과 하이푸 중 선택해야 한다.

수술과 하이푸를 비교했을 때 치료 자체의 부작용은 통증, 분리물, 열, 배뇨곤란 등의 공통된 부분이 있다. 그러나 하이푸는 마취와, 절개, 봉합 과정을 거치지 않는다는 것이 자궁근종, 자궁선근증 수술과 차별되는 점이다.

서울특별시 최상산부인과 난임전문의 최동석 대표원장은 "수술 시 모든 절개, 봉합부위는 출혈과 감염이 일어날 가능성을 살펴야 하고, 전신마취 과정에서 호흡저하, 저산소증 등 감당해야 할 리스크들이 존재한다"며 "하이푸시술의 경우 절개, 봉합이 없는 시술이며, 전신마취 과정이 필요 없는 치료법"이라고 말했다.

여성의 사회적 지위가 높아지면서 자궁근종 수술 후 입원기간에 대해 부담을 가지기 마련이다. 복강경수술의 경우 2박3일 혹은 3박 4일간 입원 후 회복기간이 오래 걸린다. 하이푸 시술은 당일 퇴원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바로 일상복귀가 가능하다.

하이푸는 자궁을 보존한다는 명목하에 정상근육세포는 건드리지 않고, 이상세포인 자궁근종 및 자궁선근증을 시술을 통해 괴사시키는 치료법을 말한다. 서울시 최상산부인과에서는 자궁에만 특화된 하이푸 기계를 사용해 자궁근종 및 자궁선근증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하이푸 치료에 생애주기별 치료 설계 시스템을 도입해 여성성과 여성의 삶이 존중 받는 치료를 지향하고 있다.

imk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