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우드티켓`, 이벤트 티켓팅 서비스 도입해 새롭게 변신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크라우드티켓`, 이벤트 티켓팅 서비스 도입해 새롭게 변신한다
인간관계의 형성과 발전은 소셜미디어의 발달 전후로 매우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직접 만나기보다는 전화를, 전화보다는 텍스트를 통해 관계를 이어가는 데서 나아가, 사진 한 장으로 모든 것을 이야기하고 '좋아요'를 누르는 것으로 대답을 대신하게 되면서 관계는 점점 피상적으로 변해가고 있다.

크라우드티켓(crowdticket) 운영사 나인에이엠의 신효준 대표는 이에 대해 "디지털 시대에 온라인 콘텐츠가 넘쳐나고 있지만 우리는 오히려 아날로그적 가치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신 대표는 "관계라는 것은 결국 만남에서부터 제대로 형성될 수 있는 것이라 믿는다. 모바일이나 PC에서 접할 수 있는 온라인 콘텐츠가 홍수처럼 넘쳐나고 있는 가운데, 많은 사람들은 그것에 피로를 느끼고 있다. 그렇기에 오히려 내 몸을 직접 움직여만 하는 오프라인 콘텐츠가 이 시대에 주는 가치는 더욱 깊고 매력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재작년인 2016년 7월, 공연 예술인을 위한 크라우드펀딩과 티켓팅을 합친 플랫폼으로 첫 론칭된 크라우드티켓은 새롭게 출발하는 아티스트와 크리에이터를 위한 오프라인 콘텐츠 플랫폼으로 출시되어, 무대에 오를 기회가 많지 않은 청년 예술가나 단체가 공연기획비용을 사전에 펀딩 받고 공연을 기획할 수 있는 공연기획 솔루션이었다.

2년이 지난 지금의 크라우드티켓은 110여개 팀의 공연을 진행하며 1억원에 가까운 누적 펀딩 금액을 달성하는데 성공했고, 이를 통해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새로운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불과 몇 년 전에는 노래를 잘하는 사람과 춤을 잘 추는 사람, 연기를 잘 하는 사람들이 유명세를 타며, 많은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이 때문에 기존의 오프라인 콘텐츠는 콘서트, 연극, 무용 등의 공연 분야에 국한된 한계가 있었다.

반면 최근에는 많이 먹는 사람, 화장을 잘 하는 사람, 운동을 열심히 하는 사람, 장난감을 재미있게 가지고 노는 사람 등 다양한 크리에이터들이 20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그러면서 대중들이 소비할 수 있는 오프라인 콘텐츠 또한 매우 다양해지는 추세인데, 이 콘텐츠들을 하나로 묶어줄 플랫폼으로서 크라우드티켓이 등장한 것이다.

크라우드티켓은 아티스트나 크리에이터가 자신의 팬이나 구독자를 만날 때 사용 가능한 티켓팅 서비스이기 때문에, 팬미팅, 공연, 강연 등 모든 오프라인 이벤트 개설이 가능하며, 일정 조건이 달성(일정 참가예정인원 혹은 일정 금액이 모여야 성공)되는 크라우드펀딩의 온디멘드 티켓팅 또한 진행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즉 단순한 티켓팅 사이트에서 벗어나 오프라인 콘텐츠를 소개하는 동시에 티켓과 MD 등을 함께 판매할 수 있는 이벤트 중심의 커머스와 커뮤니티 역할까지 수행하고 있는 것이 크라우드티켓이라 할 수 있다.

현재 크라우드티켓은 흩어져있는 공연, 전시, 인문학, 디자인, 음악 데이터에 관한 정보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하면서, 대중과 예술인들이 오프라인에서 만날 수 있는 관련 솔루션을 개발 중에 있다.

이 솔루션이 완성되는 시점을 계기로 추후에는 예술가들의 데이터를 모아 대중에게 소개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대중이 직접 만나고 싶어하는 예술가 및 크리에이터에게도 역으로 이벤트를 제안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효준 대표는 "최근 한국문화정보원에서 지원하는 문화데이터 활용 지원사업에 선정되면서, 더욱 큰 발전의 기회를 잡을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신 서비스 도입을 위한 준비단계를 시작으로 많은 사람들이 신뢰할 수 있는 문화 데이터를 분석하고 효과적으로 소개하여, 예술인과 대중이 자주 만날 수 있는 솔루션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크라우드티켓은 올해 9월부터 모든 아티스트와 크리에이터를 위한 이벤트 티켓팅 서비스로 탈바꿈하여 완전히 새로워진 모습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imk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