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에 가린 달…28일 새벽, 무더위 식힐 `우주 쇼` 펼쳐진다

개기월식 28일 오전 2시13분 부터 연출
지난 1월 31일에 이어 올해 두번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번 주 우주에서 '천문 이벤트'가 연이어 펼쳐진다.

24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오는 28일 새벽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 현상이 일어난다.

이번 개기월식은 달 전체가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것으로, 지난 1월 31일에 이어 두 번째다. 월식은 태양과 지구, 달이 일직선상에 위치하면서 달이 지구의 그림자 속으로 들어가 일부 또는 전부가 가려지는 현상을 말한다.

월식은 28일 오전 2시 13분 달에 지구 그림자가 비치는 반영식을 시작으로 3시 24분 지구 본 그림자 속으로 달이 들어가는 부분식이 일어난다. 달이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식은 오전 4시 30분부터 6시14분까지다.

하지만, 오전 5시 37분에 달이 지기 때문에 개기식의 전 과정을 볼 수는 없다. 이날 오전 5시 32분에 해가 뜨는 것으로 예보돼 있다.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월식은 내년 7월 17일 새벽 부분월식이며, 개기월식은 2021년 5월 26일 저녁에 진행될 예정이다.

개기월식에 앞서 오는 27일에는 지구에 근접한 화성의 모습을 볼 수 있다. 27일 오후 2시 화성이 충에 위치한다. 행성의 충은 태양과 행성 사이를 지구가 지나가면서 지구에서 봤을 때 행성이 태양의 정반대 방향에 위치하는 것을 뜻한다. 일반적으로 행성은 충일 때 지구와 가장 가까워져 천체망원경으로 가장 크게 볼 수 있다.

이날 지구와 화성 간 거리는 5776만8016㎞이지만, 오는 31일 오후 5시에는 5758만9633㎞로 더 가까워진다. 이 같은 현상은 지구와 화성이 서로 다른 타원궤도로 공전하고 있어 두 행성의 진행방향이 기울어져 일어나기 때문이라고 천문연은 설명했다. 다음 화성 충은 2020년 10월 14일이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지구에 가린 달…28일 새벽, 무더위 식힐 `우주 쇼` 펼쳐진다
오는 28일 오전 4시 30분부터 6시 14분까지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이 일어난다. 사진은 지난 1월 31일에 진행된 개기월식의 진행 장면.

천문연 제공

지구에 가린 달…28일 새벽, 무더위 식힐 `우주 쇼` 펼쳐진다
오는 27일 오후 2시 화성이 충(태양과 행성 사이를 지구가 지나가는 것)에 위치해 지구와 가장 가까워져진다.

천문연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