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수 추정 女나체 사진 올린 `일베 박카스남` 논란...경찰 "사건 하달 예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성매수 추정 女나체 사진 올린 `일베 박카스남` 논란...경찰 "사건 하달 예정"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 홈페이지 검색어 1위에 '박카스'가 올랐다. 이와 관련 글도 수십개 올라와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 홈페이지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 성매수 도중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노년 여성의 나체 사진인 이른바 '일베 박카스남'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2일 밤 일베에 '32살 일게이 용돈 아껴서 74살 바카스 할매 먹고 왓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와 함께 글쓴이는 성매수 도중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노년 여성의 나체와 성기를 그대로 노출한 사진 4장을 함께 올렸다. 작성자는 "현타 X나게 온다. 어머니 아버지 못난 아들은 먼저 갈랍니다"라고 적었다.

이글은 23일 저녁쯤 삭제됐지만, 일베 내에서 '박카스'가 인기 검색어로 등장하며 관련 글이 수십개 글이 작성됐다. 주로 해당 여성을 성적으로 모욕하는 내용이다.

글이 삭제된 이후 또다른 남초 커뮤니티 등에는 글의 원본을 저장한 링크가 퍼졌다.

'일베 박카스남' 관련 사진과 글은 트위터 등을 중심으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SNS 등을 타고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경찰청은 "23일 오후 2시쯤 관련 신고가 접수됐다"며 "신고자 소재지의 지방 경찰서에 사건을 하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