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이주여성 - 고향가족 화상 상봉 주선… KT의 글로벌 봉사

UCC 회원사와 베트남서 활동
"양국간 민간관계 신뢰쌓는 계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결혼이주여성 - 고향가족 화상 상봉 주선… KT의 글로벌 봉사
KT는 노사공동 나눔협의체 UCC(Union Corporate Committee) 20개 회원사와 함께 지난 15일부터 6일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글로벌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UCC는 KT의 주도로 2011년 창립됐다. 서울대병원,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남동발전, 서울주택도시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 국내 20개 기업이 노사공동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구성원은 약 10만명에 달한다. UCC는 참여 기업별 사업의 특성에 맞춰 IT(정보기술), 통신, 환경, 농촌,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한다.

UCC는 2012년부터 7년째 베트남에서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봉사활동에서는 37가족 450명을 대상으로 베트남 하노이와 전국 KT사옥을 연결해 결혼이주여성과 친정 가족간 화상상봉을 지원했다. 아울러, 5쌍 부부의 가족 27명과 하노이로 동행해 한국 전통 혼례를 올려 추억도 만들었다.

KT는 TV쏙, 드론, 가상현실(VR) 등 KT의 첨단 ICT 기술 체험 행사와 함께 음악회도 개최했다. 이외에 분당서울대병원은 의료진을 직접 파견해 베트남 현지 가족들을 대상으로 무상진료와 의약품을 지원했다. 서울주택도시공사는 한국의 전통놀이 체험의 장을 마련, 한국농어촌공사는 참여 가족들의 하노이 관광을 지원했다.

김해관 KT 노동조합위원장은 "이러한 활동이 양국간 민간관계에 신뢰를 쌓아가는 바탕이 되고, 우리 사회가 함께 어울릴 수 있는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노사가 함께 마음을 모아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